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이번 달에 자신의 주식 76만 8000주(9500만 달러·1064억 원)를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10b5-1 거래플랜'(내부자 거래 관련 의혹을 피기 위한 주식 매각)을 사용해 주식을 매각했다. 그는 매각 이유를 '개인화된 교육, 질병 치료, 강한 커뮤니티 건설을 위해서'라고 밝힌 것으로 미 IT 전문지 리코드가 전했다.

저커버그는 지난 연말 자신의 첫 딸이 출생한 직후 "자신의 부 99%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그는 향후 3년 동안 매년 10억 달러씩을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