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킵초게, 마라톤 '금빛 질주'

입력 2016-08-22 01:42 수정 2016-08-22 01:42

지면 지면정보

2016-08-22A31면

2시간8분44초 기록
엘리우드 킵초게(32·케냐·사진)가 2016 리우올림픽의 대미를 장식했다. 킵초게는 21일 오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출발해 구하나바하 베이 해변도로를 돌아 42.195㎞를 달리는 육상 남자 마라톤 경기에서 2시간8분44초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은 2시간9분54초로 결승선을 통과한 에티오피아의 페이사 릴레사가 차지했고, 미국의 갈렌 루프가 2시간10분5초로 동메달을 땄다.

킵초게는 반환점을 돈 뒤 32㎞ 지점에서 승부수를 던졌다. 서서히 속도를 끌어올리기 시작한 킵초게는 35㎞ 지점에서 2위를 10여초 차로 따돌리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한국의 손명준(22·삼성전자)은 2시간36분21초로 131위, 심종섭(25·한국전력)은 2시간42분42초로 138위를 기록하며 레이스를 마쳤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