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을지NSC 주재…"북한, 심각한 균열…체제 동요 커져"

입력 2016-08-22 18:18 수정 2016-08-23 02:23

지면 지면정보

2016-08-23A1면

박근혜 대통령(사진)은 22일 “북한 체제의 동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국무회의를 잇달아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에는 북한 엘리트층조차 무너지고 있고 북한 주요 인사들까지 탈북과 망명이 이어지는 등 심각한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북한 정권은 내부 동요를 차단하고 추가 탈북을 방지하면서 우리 사회에 혼란을 조장하기 위해 사이버테러를 포함해 각종 테러와 다양한 형태의 도발을 저지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북한 엘리트층까지 심각한 동요와 균열이 생기면서 ‘레짐 체인지(정권교체)’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체제 유지를 위해 극단의 길을 가고 있고 핵심 엘리트층마저 이반하면서 탈북이 이어지는 지금은 잠시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내부 분열과 갈등을 부추기는 행동에 단호히 대처해달라”고 지시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