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그라든 세계 무역액…6년 만에 최저

입력 2016-08-22 18:33 수정 2016-08-23 02:52

지면 지면정보

2016-08-23A1면

한국 수출 6위→7위로
올 상반기 세계 무역액이 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원자재 가격 하락 등으로 2년 연속 줄었다. 한국의 수출액은 세계 7위로 작년보다 한 단계 떨어졌다.

22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지난 1~6월 세계 주요 71개국 간 무역액(수출액+수입액)은 14조4250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5조2540억달러)보다 5.4% 감소했다. 2010년 상반기(13조3600억달러) 후 가장 적다.
상반기 기준 세계 무역액은 2014년 17조2760억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작년에는 11.7% 줄었다. 2년 연속 감소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에도 일어나지 않은 이례적인 현상이다.

상반기 세계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했지만 작년 상반기(-11.0%)보다는 그 폭이 작았다. 71개국 가운데 4분의 3이 수출이 줄었다. 중국의 수입이 줄면서 아시아 국가들의 수출이 타격을 받았다. 6.5% 줄어 작년 상반기(-6.0%)에 비해 감소폭이 커졌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 인도네시아의 수출액(-11.3%)이 가장 많이 줄었다. 말레이시아(-10.2%) 싱가포르(-10.0%) 한국(-9.9%) 대만(-9.1%)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의 수출액 감소폭은 전년 상반기(-5.2%) 대비 두 배가량 컸다.

중국은 작년에 늘었던 수출이 올해 7.7% 감소했다. 그래도 총 9842억달러어치를 수출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