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항곤 성주군수, 공식 요청
국방부 "6개 기준 적용해 평가"
국방부가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경북 성주군, 김천시 등과의 협의에 나섰다.

김항곤 성주군수는 22일 군청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는 성산포대를 제외한 제3의 적합한 장소를 사드 배치 지역으로 결정해 주기를 바란다”고 공식 요청했다.

국방부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6개의 부지 가용성 평가 기준을 적용해 이른 시일 내에 현재 거론되는 제3 후보지들을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제3 부지 가용성 평가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성산포대로 선정한 한·미의 최초 결정은 유지된다”고 했다.

한미공동실무단은 제3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금수면 염속봉산과 수륜면 까치산, 초전면 롯데 스카이힐 성주골프장(사진) 인근 임야 등에 대한 검토에 나서기로 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