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 "무쟁점 법안 통과시스템 만들 것"

입력 2016-08-22 19:05 수정 2016-08-23 04:14

지면 지면정보

2016-08-23A6면

정가 브리핑
정세균 국회의장(사진)은 22일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세미나 기조 발언을 통해 “식물 국회는 반드시 없어져야 한다”며 “정치적 논란과 관계없는 무쟁점 민생법안이 발목 잡히지 않고 제때 통과될 수 있는 시스템과 문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회의에 잠깐 출석하고 이런저런 핑계로 자리를 비우는 잘못된 관행은 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단순히 출석 여부만이 아니라 국회의원들은 표결에 참석해야한다”며 “‘국회의원 표결정보시스템’을 이번 정기국회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