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손학규 더민주로 오기 힘들 것"

입력 2016-08-22 19:04 수정 2016-08-23 04:13

지면 지면정보

2016-08-23A6면

지난 13일 단독 회동
민생·대선 등 의견 교환
오는 27일 퇴임하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지난 13일 손학규 전 상임고문(사진)과 단둘이 만났다. 당내 관계자들에 따르면 두 사람은 손 전 고문의 거취를 비롯해 민생, 남북관계 등 현 정국 상황, 그리고 대선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손 전 고문은 이 자리에서 “나라가 걱정”이라며 “특히 경제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는데 어떻게 하면 해결될지 걱정”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대표는 “지방에 틀어박혀 있으면 소용이 없다. (복귀해) 시정하는 쪽으로 가야 하는 것 아니냐”며 “빨리 올라오라”고 정계 복귀를 거듭 권유했다.

김 대표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손 전 고문이 확실히 이야기한 건 아닌데, (서울로) 오긴 올 것 같은 인상을 줬다. 더는 강진에 오래 있을 것 같지는 않더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손 전 고문의 거취에 대해 “어디로 갈진 모르겠다. (손 전 고문이) 더민주의 당원이라는 말만 하더라”면서도 “금방 여기(더민주)에 들어오겠느냐. 그건 기대하기 힘들 것이다. 과거의 트라우마 같은 게 있어 우리 당에 오긴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