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3박4일 중국 방문…민생 이어 '통일 행보'

입력 2016-08-22 19:07 수정 2016-08-23 04:16

지면 지면정보

2016-08-23A6면

정가 브리핑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22일 3박4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했다. 백두산을 비롯해 지린성 옌볜 조선족 자치주 등 북한과 가까운 중국 동북지역을 돌아볼 예정이다. 통일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이번 방중(訪中)의 목표다.

김 전 대표는 먼저 옌볜대에서 열리는 ‘통일 세미나’에 참석한다. 또 백두산 정상에 오르고 1919년 룽징(龍井)의 3·13 만세운동 현장과 윤동주 생가, 항일운동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 김 전 대표의 방중은 지난 4월 대표직 사퇴 후 첫 해외 일정이다. 중국 방문은 2년 만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61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87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