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동빈 최측근 이르면 금주 소환

입력 2016-08-22 18:16 수정 2016-08-23 06:00

지면 지면정보

2016-08-23A29면

이인원 부회장·황각규 사장
허수영 사장은 불구속 수사
롯데그룹 경영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인원 정책본부장(부회장)과 황각규 정책본부 운영실장(사장) 등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 인사들을 이르면 이번주에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롯데수사팀은 이르면 이번주 이 부회장과 황 사장을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이들은 지난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받은 소진세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사장)과 함께 신 회장의 ‘가신 3인방’으로 불린다. 신 회장이 경영수업을 받을 때부터 가까이에서 보좌했고 이후 그룹 핵심인 정책본부의 요직을 맡았다.

검찰은 이들이 오너 일가의 비자금 조성 등 비리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해왔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이번주 소환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270억원대 소송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65)은 불구속 수사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