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낙후지역 도시활력증진개발사업을 원하는 시·군과 주민을 지원하기 위해 일명 도시닥터인 ‘헬프데스크’를 다음달부터 운영한다고 22일 발표했다. 도시닥터를 운영하는 것은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경기도가 처음이다.

도시활력증진개발사업은 쇠퇴한 주거지 및 생활중심지 재생, 생활기반 확충, 지역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지방자치단체나 지역주민이 주체가 돼 추진하는 사업이다. 노후화된 구도심이나 학교, 공장, 오피스, 병원, 상업시설 등의 철수로 공동화되는 낙후지역에 도로를 확·포장하고 공원, 복지·편의시설 등을 조성한다. 국토교통부는 매년 1000억원의 예산으로 전국 도시활력증진개발사업을 돕고 있으며 선정된 사업에는 4~5년에 걸쳐 60억원 안팎이 지원된다.

헬프데스크는 사업계획서 수립 자문, 사업추진주체 구축 지원, 사업추진과정 자문, 국내외 선진사례 소개, 현장답사 자문 등을 맡는다. 헬프데스크는 도시계획·건축 관련학과 교수 등 전문가 3명과 경기도 도시재생지원센터 직원 2명 등 5명으로 꾸려진다. 2018년도 도시활력증진개발사업 국비 확보를 위해 다음달부터 시·군에서 컨설팅 지원 신청서를 받아 내년 5월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수원=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