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점 470여곳 '한눈에'…서울도서관, 책방 지도 만든다

입력 2016-08-22 17:47 수정 2016-08-23 06:46

지면 지면정보

2016-08-23A35면

서울의 서점 470여곳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지도가 제작된다. 서울도서관은 다음달 ‘2016 서울시 책방 지도’ 1만9980부를 제작해 각 지역 서점과 중고 서점, 자치구 등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지도는 가로 875㎜, 세로 620㎜ 크기에 대형 서점과 동네 책방 380여곳, 헌책방 90여곳을 담았다. 지도 앞면에는 서울 전도에 지역별로 책방 위치를 표시했다. 책방마다 자치구와 책방 이름 가나다순으로 번호를 붙였다. 헌책방은 이름 색을 달리해 쉽게 구분할 수 있게 했다. 책방이 많은 홍익대 인근 및 신촌 일대와 헌책방이 몰려 있는 청계천 일대는 이용자 편의를 위해 확대 지도를 따로 뒀다. 뒷면에는 앞면 지도에 표시된 책방 470여곳의 이름과 주소를 적어 이용자들이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으로 검색해 쉽게 찾아갈 수 있게 했다.

서울도서관 관계자는 “광화문 종로 코엑스 등 번화가에 있는 대형 서점은 알면서도 집 근처 책방은 모르는 사람이 많다”며 “각 자치구와 한국서점조합연합회에서 자료를 받아 지도를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도서관은 시민을 대상으로 한 동네 책방 탐방 이벤트도 마련할 계획이다.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60%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1명 4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