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치료제 기업 녹십자셀은 유전체 교정 기술 기업 툴젠과 면역항암제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번 MOU에 따르면 두 회사는 툴젠의 유전자 가위 기술을 녹십자셀의 ‘이뮨셀-엘씨’ 제조기술에 도입해 강력한 항암기능을 가진 T세포 기반의 차세대 면역항암제를 개발할 방침이다.

툴젠의 유전자 가위 기술은 유전자의 특정 염기서열을 인식해 원하는 부분을 자르고, 세포 내 유전체의 특정 유전정보를 선택적으로 편집 또는 교정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해 면역억제에 관련하는 PD-1 발현 유전자를 T세포에서 제거할 계획이다. PD-1은 활성화된 T세포 표면에 나타나는 단백질이다. 암세포는 표면에 PD-L1, PD-L2 등의 단백질을 발현해 T세포의 PD-1과 결합, T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지 못하도록 한다.

한상흥 녹십자셀 대표는 "유전자 교정 기술을 가지고 있는 툴젠과 녹십자셀의 협업으로 더욱 강력한 차세대 면역항암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