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바라 미국 GM(제너럴모터스) 회장(54)이 이달 30일 방한한다. 그가 회장 자격으로 한국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2일 업계 및 한국GM에 따르면 바라 회장은 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리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행사 참석 등을 위해 한국을 찾는다.
1박2일의 짧은 일정 동안 바라 회장은 암참 행사 외에도 부평공장 등을 둘러보고 쉐보레의 한국 시장 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라 회장의 이번 방한에는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암참 회장)의 적극적인 초청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김 사장은 2014년부터 3년 연속 암참 회장직을 맡고 있다.

한국GM 관계자는 "암참 행사 참석을 위해 방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특히 이번 방한에서 바라 회장이 GM의 전장부품 파트너사인 LG전자와 협력 강화 차원의 교류를 가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G전자는 GM의 전기차 배터리 등 핵심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바라 회장은 2014년 1월 CEO(최고경영자) 취임 직후 GM 차량의 잇따른 리콜 사태를 겪었으나 조기 진화시켜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올 초 GM 이사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