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의 혈액백 및 진단 부문 자회사인 녹십자엠에스(대표 김영필)는 유전자 진단 분야의 전문가인 이찬효(46) 박사가 신임 연구소장으로 취임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 신임 연구소장은 서울대 화학과를 졸업하고 펜실베이나 주립대학교에서 분자생물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보스턴 대학교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활동했고, 바이오니아의 유전자진단연구소에서 연구소장을 역임했다.

체외진단 부문의 연구 네트워크 확장과 혈당관련 제품 개발을 통한 연구개발(R&D) 역량 강화 등을 위해 이 연구소장을 영입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소장은 “분자 진단, 감염성 질병 현장진단, 혈당센서 관련 기반 기술과 제품을 개발하는데 연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