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홋카이도 출발 항공기, 기내에서 스마트폰 충전기 터져 긴급 회항

입력 2016-08-22 13:02 수정 2016-08-22 13:02
22일 새벽 일본 북부 홋카이도 신치토세공항을 출발한 항공기가 기내에서 스마트폰 충전기가 터지며 연기가 발생해 긴급 회항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에 삿포로발 도쿄 하네다공항행 스카이마크 소속 항공기가 이륙한 뒤 한 승객의 좌석 아래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다.
승객들은 깜짝 놀라 승무원을 불렀고, 승무원은 기내에 배치된 소화기를 들고 와 진화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승무원 2명이 문제의 물건에서 흘러나온 액체가 튀어 가벼운 화상을 입었다. 문제의 물건은 승객이 반입한 스마트폰 충전기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승무원들의 긴급조치로 진화에는 성공했지만 기내에 연기가 꽉 차는 바람에 항공기는 이륙 45분만에 신치토세공항으로 돌아가 긴급 착륙했다. 경찰과 공항 당국은 배터리가 폭발한 원인 등 당시 상황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날 회항한 항공기에는 승객 170명이 타고 있었다. 이 항공기는 이후 도쿄에 태풍이 접근하는 등 기상 상황이 악화하며 결국 결항하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