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2일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무산된 것과 관련해 "'선(先) 추경·후(後) 청문회' 합의를 파기한 야당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야당이 합의 정신을 파기하고 (조선·해운업 부실화 규명) 청문회 증인 문제를 고리로 끝내 민생 추경을 무산시켰다. 기획재정위와 정무위에서 각각 안건 청문회 형식으로 열기로 한 합의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국회의장이 주선한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한 엄중한 합의가 이런 식으로 무시되고 파기되면 앞으로 국회는 어떻게 되겠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추경안 처리 이행을 위해 야당은 최대한 신속하게 나서주길 바란다"며 "추경 효과가 극대화하려면 반드시 추석 전에 예산이 집행돼야 하는데, 국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된 후 최소 보름이 있어야 그 돈이 풀리고 집행된다"며 조속한 처리를 거듭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