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이 추석을 앞두고 2800억원 규모의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3500개 협력업체들의 결제 대금 2800억원을 다음달 말에서 추석 전으로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과 거래 중인 1400여개의 협력업체를 비롯해 현대그린푸드·현대리바트·한섬·현대HCN 등과 거래하는 2100개 협력업체가 그 대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협력업체가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 지속적인 상생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올해 설에도 총 2000억원 규모의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