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증가와 '김영란법'(부정청탁과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을 앞두고 백화점 업계에서 '3마리 굴비', 용량을 선택하는 한우 및 과일 등 소포장 추석 선물을 준비했다.

신세계백화점은 다음달 15일 추석을 앞두고 1인 가구 증가 등을 고려해 소포장 추석 선물을 다양하게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최근 추석 기간 소용량 상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신세계에 따르면 소용량 추석 선물 품목은 2014년 25개에서 지난해 45개로 늘었고, 매출도 각각 16.2%, 24.3%씩 뛰었다. 올해는 품목수를 67개로 늘린 만큼 매출이 30% 증가할 것으로 신세계는 전망하고 있다.

특히 신세계는 올 추석에 굴비 3마리만 포장한 굴비 세트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영광 법성포산 특대 사이즈 봄조기 3마리를 묶어 '다미원 프리미엄 봄굴비'(가격 40만원)로 판매한다. 기존 굴비세트의 경우 10마리, 혹은 20마리를 묶은 한 두름을 선물세트로 구성하는 게 일반적이었다.

원하는 부위·등급·중량을 선택하는 한우 맞춤 선물의 경우 수요가 많아 물량을 늘렸다. 청과 부문은 고객이 원하는 과일과 수량을 마음대로 담을 수 있는 '청과 바구니' 선물을 신설했다.

수산물인 'SSG지정생산자멸치세트', 'SSG천연조미료 5종'의 경우 기존 같은 구성을 용량만 줄여 소량 구성했다. 두가지 상품은 가격이 5만원으로 다음달 28일 시행되는 김영란법이 제시한 선물 상한선에 맞춘 점도 특징이다.

신세계는 혼자 밥을 먹는 이른바 '혼밥족'들을 위해 조리해 먹기 편한 선물들도 준비했다고 전했다. 서귀포 문어를 자숙해 먹기 편하게 개별 포장한 '서귀포 자숙 문어'(10만원), 바로 꺼내 먹을 수 있는 '생선 구이 모듬 세트'(10만원)를 올해 처음으로 내놓는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 상무는 "올해 미니포장 선물과 함께 혼자 조리해 먹기 쉬운 다양한 선물들을 선보이며 하반기 백화점 매출의 변곡점이 될 올 추석 선물 수요를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