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엘리트마저 무너진 北, 체제동요 가능성 커져"

입력 2016-08-22 10:33 수정 2016-08-22 10:33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북한은 엘리트층조차 무너지고 있고, 주요 인사들까지 탈북과 망명이 이어지는 등 심각한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체제 동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22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주재한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삶은 도외시한 채 지속적인 공포통치로 주민들을 억압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북한 정권은 내부 동요를 차단하고, 추가 탈북을 방지하면서 우리 사회에 혼란을 조장하기 위해 사이버 테러를 포함해 우리를 겨냥한 각종 테러와 다양한 형태의 도발을 저지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