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은 추석 선물 배송 특별기간을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로 정하고 명절 배송 최초로 '당일 배송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당일 배송 서비스는 본점·강남점·잠실점·영등포점·분당점 등 주요 5개 점포에서 운영한다. 고객은 현장에 신설한 당일 배송 접수처에서 수도권 전 지역을 대상으로 선물세트 당일 배송을 의뢰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당일 배송 비용을 시중 퀵 배송 비용보다 최대 40% 저렴하게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은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안심 배송원 알리미 서비스'도 도입한다. 선물을 받는 고객에게 담당 배송원 이름 등의 정보를 사전에 문자로 발송하기로 했다. 또한 롯데백화점 홈페이지에 배송원 정보 확인란을 만들어 담당 배송원의 정보 및 주문한 상품의 입고와 배송 현황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추석부터 진행한 임원 배송도 운영한다. 올 추석에는 9월 5일부터 9일까지 총 60명의 임원들이 배송 서비스를 진행한다.

이번 추석은 선물세트에 대한 수요 증가로 매출이 10% 가량 늘고, 배송 물량도 10% 가량 증가될 것으로 롯데백화점은 예상하고 있다

박완수 롯데백화점 경영지원부문장은 "배송관련 불만사항을 면밀히 분석, 고객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보여드리기 위해 새로운 배송 서비스 시스템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오는 26일부터 점포별로 단계적으로 추석 배송 서비스를 진행할 아르바이트 인력을 채용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