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진중공업(4,630155 +3.46%)은 22일 종속회사인 디엠씨의 지분매각 추진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으로 "매각 주간사로 유안타증권을 선정, 잠재 인수 후보자들의 인수 의향을 타진하고 있으나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