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수 특별감찰관 "검찰서 부르면 나가서 소명하겠다" 밝혀

입력 2016-08-22 09:36 수정 2016-08-22 09:37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감찰과 관련해 직무상 기밀누설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검찰에서 부르면 나가서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이석수 감찰관은 22일 오전 8시45분께 서울 청진동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해당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 며 "검찰이 부르면 제가 나가서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거취에 관해 묻자 "의혹만으로는 사퇴하지 않는다는 것이 이 정부의 방침이 아닙니까"라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다.
이석수 감찰관은 또 청와대가 언급한 '국기문란'과 '우병우 죽이기' 등 지적에 대해 "청와대 발표에 '언론에 보도된것이 사실이라면'이라는 전제가 붙어 있다면서, 가정을 전제로 한 말에 대해 말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답변을 피했다.

그는 이어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과 친한지, 정계진출을 염두에 둔 것인지를 묻자 그는 "조 의원은 대학 동기이고 연수원도 함께 다니며 가깝게 지냈지만, 최근 10년간 별다른 교류가 없었다"고 답했다. 청와대에 서운한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말했다.

이석수 감찰관은 또 주말 사이 언론이 자택을 찾아 취재경쟁을 벌인 데 대해 "집에 부정맥으로 고생하는 팔순 노모를 모시고 있는데, 언론에 '국기문란'으로 나오니 놀라셨고 기자들이 카메라를 들이밀어 불편해하신다" 며 "국기문란을 했어도 제가 한 것일 테니 집에 와서 취재하는 것은 자제해주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