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의 폭염 일자가 1994년 이후 최대치로 나타났다. 22년 만의 불볕더위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 6월부터 전날까지 서울에서 폭염이 발생한 날은 모두 22일로 집계됐다.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일 때 '폭염'이 발생했다고 하는데, 이날도 서울 낮 최고기온이 36도로 예보돼 올해 폭염 발생일수는 총 23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는 폭염 발생일수가 29일에 달했던 지난 1994년 이후 최대치다. 역대 서울의 폭염 발생일 수치를 보면 1939년(43일) 1943년(42일), 1994년 순으로 역대 1~3위를 기록했다.

서울의 폭염은 25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23~24일 34도, 25일 33도로 예보돼 있다. 열대야도 이달 4일부터 이날까지 19일째 계속됐다.

이처럼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은 전국이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권에 들면서 남쪽으로부터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된 데다 낮 동안 강한 햇볕으로 기온이 크게 올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