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패밀리 허브’ 신제품 출시

입력 2016-08-22 11:00 수정 2016-08-22 11:00
3월 출시된 ‘패밀리 허브’ 인기에 힘입어 라인업 확대


삼성전자가 지난 3월 첫 출시된 ‘패밀리 허브’의 선풍적인 인기에 힘입어 ‘패밀리 허브’ 신제품을 21일 새롭게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삼성 ‘패밀리 허브’는 삼성의 독보적인 ‘미세정온기술’로 정온냉동을 구현하고, 냉장실 내벽의 메탈로 냉기를 지속해서 유지하는 ‘메탈쿨링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특히 식재료를 신선하게 보관해주는 기능뿐 아니라 주방을 식사와 요리만의 공간이 아닌 가족 생활의 중심이 되는 공간으로 바꿔주는 커뮤니케이션ㆍ쇼핑ㆍ엔터테인먼트 등의 기능을 탑재됐으며, 소비자의 니즈와 트렌드를 바탕으로 수시로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해 지속적으로 진화하고 있다.

삼성 ‘패밀리 허브’는 ▲밖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해 냉장고 내부를 볼 수 있는 ‘푸드알리미’ ▲21.5인치 큰 화면으로 다양한 요리 방법을 알려주는 ‘푸드레시피’▲필요한 식재료를 정리해 스마트폰으로 확인 가능한 ‘쇼핑리스트’▲‘온라인 쇼핑’으로 식재료를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는 ‘푸드 매니지먼트’ 등 식재료의 보관부터 관리ㆍ조리ㆍ구매까지 책임진다.
특히 기존 ‘패밀리 허브’에서 이마트와 롯데마트를 통해 제공되던 ‘온라인 쇼핑’은 지난 7월에 홈플러스가 추가되며 더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올 하반기에는 프리미엄 혜택을 제공하는 현대백화점 온라인몰 ‘더현대닷컴’이 추가될 예정이다.

이번 신제품은 ‘패밀리 커뮤니케이션’, ‘키친 엔터테인먼트’, ‘스마트홈’ 기능을 통해 주방을 가족 생활의 중심이 되는 공간으로 만든다.

‘패밀리 커뮤니케이션’ 기능으로는 기존 ‘패밀리 허브’에 제공되던 앨범, 화이트보드, 메모 기능에 가족간 일정과 SNS에 올린 사진 등을 ‘패밀리 허브’ 터치스크린을 통해 공유할 수 있는 ‘스티키보드(Stickiboard)’ 앱이 추가됐다.

음악 감상, TV 미러링, 영유아 콘텐츠 등을 즐길 수 있는 ‘키친 엔터테인먼트’ 기능은 하반기에 멜론 서비스가 추가로 제공돼 사용자가 더 다양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스마트홈’ 기능에서 날씨 등을 알려주는 ‘모닝브리프’는 소비자의 요청으로 미세먼지 정보가 추가됐으며, ‘패밀리 허브’에 설치된 ‘삼성 스마트홈’ 앱을 통해 세탁기나 에어컨 등 호환 가능한 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다.

박재순 삼성전자 부사장은 “삼성 ‘패밀리 허브’ 신제품 출시로 더 다양한 소비자들이 스마트한 생활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삶을 더욱 편리하고 즐겁게 만들어 줄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