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서 우승했다.

박성현은 21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컨트리클럽(파72·675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3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합계 17언더파 199타로 2위 이미향을 4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박성현은 KLPGA 역대 4번째로 한 시즌 6승 고지를 밟았다. 2007년 9승의 신지애, 2008년 7승의 신지애와 6승 서희경 이후 8년 만의 기록이기도 하다.

우승 상금 1억원을 보태 시즌 상금액을 9억591만원으로 늘린 박성현은 김효주(21·롯데)가 2014년에 세운 시즌 최다 상금(12억897만원)에 3억원 차이로 좁혔다.

4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박성현은 경기 초반에 일찌감치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8번홀(파4)에서 이날 다섯개째 버디를 잡아내면서 2위 이미향과 6타차로 벌어졌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