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올림픽 첫 금메달
승부차기에서 마지막 키커로 나선 네이마르(사진)는 자신이 찬 볼이 독일 골그물에 꽂히는 순간, 그 자리에 주저앉아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이번 대회에 쏠린 부담을 떨쳐냈다는 해방감으로 브라질의 역대 첫 올림픽 우승을 만끽했다.

브라질은 21일(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독일을 상대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했다. 월드컵 역대 최다 우승국(5회)인 브라질이 올림픽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마르는 이날 결승전에서 말 그대로 ‘원맨쇼’를 펼쳤다. 선제골을 터뜨린 네이마르는 승부차기 때 4-4로 숨 막히는 상황에서 우승을 확정하는 득점까지 책임졌다.

네이마르는 조별리그에서 극심한 부진 때문에 ‘국민 역적’이 될 뻔했다. 조별리그 세 경기에서 무득점하자 브라질 언론은 “탐욕스러운 네이마르가 올림픽 팀의 문제아가 됐다”고 비난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