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이 은행들에 주택담보대출과 관련해 속도 조절을 주문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양현근 부원장보 주재로 시중은행 부행장들과 간담회를 하고 주택담보대출 현황 및 관리방향을 논의했다. 금감원은 간담회에서 하반기 신규 주택담보대출이 과도하게 늘지 않도록 관리를 강화해 줄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또 일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과도한 측면이 있다는 점 등을 지적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