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비대위 대표직 내려놓는 김종인 "말만 앞서는 선동정치 안돼"

입력 2016-08-21 17:59 수정 2016-08-21 21:34

지면 지면정보

2016-08-22A6면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사진)가 21일 퇴임 기자회견에서 ‘말만 앞서는 선동정치’를 비판했다. 4·13 총선을 앞두고 올 1월27일 비대위 대표로 영입된 그는 오는 27일 전당대회를 끝으로 만 7개월 만에 대표직을 내려놓는다.

지난 총선 당시 비례대표 공천파동으로 당내 주류세력인 친문재인(친문)계와 갈등을 빚은 이후 팽팽한 긴장관계를 이어 온 그는 이날 고별 회견에서도 일부 친문 강경파를 향해 날을 세웠다. 김 대표는 “20대 총선에서 조용하게 여소야대 국회를 만들어 준 위대한 국민의 힘을 봤다”며 “민생의 광장에서 국민과 함께 싸워야 할 곳은 국회의사당이란 걸 가르쳐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정치가 거리의 구호와 선동의 말잔치가 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전대 이후 ‘도로 민주당’이 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김 대표는 “정당이 도그마(독단적 신념)에 사로잡히면 현실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며 “어느 한 계파가 당 전체를 장악한다면 효율과 안정을 기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재 한반도 평화는 우리 역량보다 우방국과의 군사 동맹을 통한 군사적 우위로 유지되고 있음을 냉정하게 시인해야 한다”며 “한·미 동맹은 한반도의 안보와 생존 문제인 반면 한·중 관계 역시 경제와 번영의 틀 안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지난 6월 교섭단체대표연설에 이어 이날도 개헌을 강조했다. 그는 “경제민주화, 책임정치, 굳건한 안보의 3대 축이 차기 대선 승리의 관건이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선결 조건은 개헌”이라며 “정당과 정파를 초월한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한다”고 했다. 또 “책임 있는 대선 후보라면 전대 이후 대선 준비에 들어가기 전 개헌 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현우/은정진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800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46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