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전 새누리 대표 "우병우, 대통령 부담 덜어줘야"

입력 2016-08-21 17:59 수정 2016-08-21 21:38

지면 지면정보

2016-08-22A6면

정가 브리핑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지난 20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에 수사 의뢰된 데 대해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주는 결단을 내릴 때가 왔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 수석 관련 질문에 “한국의 사정기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수석이 (검찰 수사를 받을 상황에서) 그 자리에 있어서 되겠느냐”며 이같이 강조했다.

또 “이제는 우병우 자신이 대통령에게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