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판매 흥행…이통시장도 간만에 '활기'

입력 2016-08-21 14:23 수정 2016-08-21 14:23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블루 코랄 모델. / 사진= 삼성전자 제공

침체됐던 이동통신시장에 모처럼 활기가 돌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예약판매에 소비자들이 몰리면서 번호이동이 크게 늘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7이 정식 출시된 19일 전체 이동통신 시장의 번호이동은 3만5558건, 20일 2만2346건이었다. 이틀동안 전체 이동통신 시장의 번호이동이 5만7904건에 달한 것이다.
이는 갤럭시노트7 출시 전날 번호이동 1만2299건 대비 큰 수치다. 갤럭시노트7을 예약 구매한 소비자들이 한꺼번에 단말기를 개통한 결과로 보인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번호이동이 2만4000건을 넘으면 시장이 과열된 것으로 본다.

19일에는 LG유플러스 가입자가 445명, SK텔레콤 가입자가 722명 각각 순증했고, KT 가입자가 1167명 순감했다. 20일에는 KT 가입자가 171명, LG유플러스 가입자가 225명 각각 순증했고, SK텔레콤 가입자가 396명 순감했다.

이통사들은 갤럭시노트7 예약판매 물량을 모두 소화한 후에도 치열한 가입자 유치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하지만 20일 번호이동이 전날보다 많이 줄면서 시장 과열 여부는 아직 단정하기 어렵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