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달에 유인 레이더기지 구축' 프로젝트 시동

입력 2016-08-21 13:45 수정 2016-08-21 13:45
중국이 달에 유인 레이더기지를 세우는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21일 중국 반관영 통신 중신사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저명 과학자들로 월면 레이더기지 설립의 실행 타당성을 검토할 연구팀을 구성하고 연구에 돌입했다.

이 프로젝트는 올해초 입안돼 중국 국가자연과학기금위원회가 1600만 위안(27억원) 규모의 초기 연구자금을 배정했다.

연구팀은 지난달 베이징의 샹산호텔에서 이틀간의 회의를 갖기도 했다.

연구팀이 오는 2020년까지 달 레이더기지 프로젝트의 최종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연구팀장을 맡은 궈화둥 중국과학원 원격 및 디지털 지구탐지 연구소(RADI) 소장은 지난 10일 선전에서 열린 '중국 원격탐지 대회'에서 "달이 지구를 관측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바뀌며 인공위성처럼 활용 가능한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 기획안은 달 표면에 우주인들의 거주와 작업을 위한 기지와 함께 최소 50m 높이의 강력한 레이더 안테나 설비를 건립, 기존 위성보다 훨씬 더 광범위한 지구 영역을 모니터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월면 레이더기지 건설 프로젝트가 한반도에 배치될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를 염두에 둔 것인지 여부는 분명치 않다.

다만 이 기지가 과학연구뿐 아니라 국방·군사 영역에서도 활용될 것이라고 중국은 공언했다.

레이더 안테나가 발산하는 고주파, 극초단파가 구름에 쌓인 지구 대기를 뚫고 지표는 물론 지하, 심해의 움직임도 탐측할 수 있어 보다 선명한 영상과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중국은 기대하고 있다.

중국의 저명한 과학자들이 대거 이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중국의 무인 달 탐사 프로젝트에 참여한 과학자, 전문가들과 함께 옌쥔 중국 국가천문대 대장, 린양팅 중국과학원 지질지구물리연구소 연구원 등이 포진해 있다.

하지만 중국의 상당수 전문가들은 엄청난 비용과 시간, 인력이 소요될 이 프로젝트의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