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의 향기]

타임옴므 엑셀시오르 6주간의 특별 이벤트…실루엣·소재·단추까지 내 취향에 꼭 맞춘다

입력 2016-08-21 14:43 수정 2016-08-21 14:47

지면 지면정보

2016-08-22E11면

타임 옴므의 고급 정장라인 ‘엑셀시오르’가 맞춤으로 정장을 제작해주는 ‘MTM(Made to Measure)’ 서비스를 9월 첫째주부터 6주간 진행한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무역센터점, 판교점과 롯데, 신세계 주요 점포 타임 옴므 매장에서 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엑셀시오르(EXCELSIOR)’는 영어로 ‘더욱 높게’라는 뜻이다. 기존 타임 옴므의 슈트보다 품질이 좋은 원단을 사용해 비접착식 봉제방식으로 제작한다.

한섬은 이 기간에 매장별로 비치된 룩북을 통해 다양한 슈트 실루엣과 소재를 제안한다. 수도권 점포에서는 사전 예약으로 한섬 소속 전문 테일러가 사이즈를 재주는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타임 엑셀시오르는 이탈리아 지명에서 따온 ‘엑셀시오르 밀라노’ ‘엑셀시오르 나폴리’ 라인을 운영하고 있다. 제냐, 브리오니 등 수입 남성복 브랜드에서 사용하는 에스코리알 양모 소재를 국내 브랜드 중 처음으로 사용했다. 이 소재는 스페인 왕실에서 사용된 희귀 섬유로 호주와 뉴질랜드 일부 지역에서만 소량 생산된다. 나선형의 곱슬곱슬한 털로 공기주머니를 가진 실을 만들어 소재 자체에 신축성이 있다는 게 특징이다. 구김이 없으면서 착용감이 우수하다. 캐시미어의 부드러움과 모직의 보온성을 동시에 갖춘 섬유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한섬은 이 외에도 타임 옴므 정장에 영국 원단회사 윌리엄홀스테드와 테일러&로지가 생산하는 양모와 모헤어 원단을 사용하고 있다. 유명 영화 ‘007’ 시리즈 주인공인 제임스 본드가 착용하고 나온 슈트가 윌리엄홀스테드가 생산한 모헤어 원단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프라다 구찌 등 유명 명품 업체도 이 회사 원단을 사용하고 있다.

테일러&로지는 1883년에 설립된 양모 전문회사다. 과거 영국 여왕이 개최한 수출박람회에서 첫 번째 원단 업체로 선정된 것으로 유명하다. 한섬은 이 회사의 ‘럼스골든베일’ 원단으로 타임 옴므 슈트를 제작한다.

타임 옴므 엑셀시오르 가격대는 175만원~225만원 정도다. 기존 타임 옴므 정장 가격의 1.5배 수준으로 비싸지만 수입브랜드에 비해서는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단추와 행커치프는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