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탄 테러가 발생한 터키 남부 가지안테프 지역의 사고 현장. 사진=CNN 화면 캡처.

터키 남부 지역의 한 결혼식장에서 20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이 일어나 10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AP·AFP통신 등이 전했다.
이번 폭발로 최소 22명이 숨지고 94명이 다쳤다고 사고 발생 지역인 가지안테프의 알리 예를리카야 주지사는 밝혔다.

시리아 국경에서 64㎞ 떨어진 가지안테프는 난민과 테러 조직이 몰려 터키 다른 지역보다 위험하다고 꼽히는 지역이다. 지난 5월에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찰관 2명이 숨졌다.

현지에선 '테러 공격'에 의한 자살 폭탄 테러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테러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으나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나 쿠르드계 분리주의 무장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소행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6월에는 이스탄불 공항에서 IS 소행으로 추정되는 자살 폭탄·총기 난사 테러로 44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