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는 한방치료비 등 보장 범위를 대폭 넓힌 암 보험 ‘한방에 유비무암(癌)’을 최근 출시했다. 기존 상품의 보장 범위에 한방치료비, 재진단암, 여성특정질환 등을 추가한 게 특징이다.

한방치료비의 경우 암, 뇌출혈, 급성 심근경색증 진단을 받은 뒤 한방병원이나 한의원에서 한약을 처방받거나 침 또는 물리치료를 받으면 치료비를 보장해준다. 재진단암 진단비도 보장한다. 최초 암 진단 확정일부터 2년이 지나 재발하는 암에 대한 진단비를 지급한다. 여성 질환 보장도 강화했다. 유방, 자궁 등 특정 부인과 질환 수술비와 암으로 인한 유방 절제 수술비를 보험으로 보장해준다. 암 질환 등으로 1~3급 장애 판정을 받으면 10년간 매년 생활자금도 지급한다. 이 상품은 15년마다 재가입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하는 구조로 설계됐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