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 맏형' 차동민 출격…남자 마라톤도 메달 도전

입력 2016-08-19 18:46 수정 2016-08-20 01:38

지면 지면정보

2016-08-20A28면

20일 하이라이트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 박인비(28·KB금융그룹) 양희영(27·PNS창호) 김세영(23·미래에셋)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20일 오후 7시30분(한국시간)부터 마지막 4라운드 경기에 출격한다. 1900년 파리올림픽 이후 116년 만에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부활한 여자골프에서 한국의 드림팀이 몇 개의 메달을 수확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관욱(25·국군체육부대)은 오후 10시부터 레슬링 자유형 86㎏급 예선을 시작한다. 세계랭킹 20위인 김관욱은 한국 레슬링의 자존심을 걸고 승부를 펼쳐 메달권 진입을 노린다. 한국 태권도 대표팀의 맏형 차동민(30·한국가스공사)은 21일 0시15분부터 80㎏급 예선을 시작으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리우올림픽의 대미를 장식할 남자마라톤은 21일 오후 9시30분 시작한다. 한국 마라톤의 간판 심종섭(25·한국전력)과 손명준(22·삼성전자)이 출전해 42.195㎞의 레이스를 펼친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