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사진)은 19일 “총체적 위기에 빠져 있는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우고, 국민이 가진 불굴의 의지와 뜻으로 나라를 다시 세우고,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이루는 일에 우리 모두 같이 참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규 목사의 별세 소식을 듣고 급거 상경해 빈소를 지키고 있는 손 전 고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가 지금 경제적으로 어렵고 , 사회적 갈등과 불평등 및 양극화가 심하고, 대우조선과 같은 기업들이 무너지면서 앞으로 우리가 무엇을 먹고 살지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