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우버 자율주행 택시, 일반인 승객 태우고 달린다

입력 2016-08-19 17:35 수정 2016-08-19 23:46

지면 지면정보

2016-08-20A4면

성큼 다가온 미래차

이달 미국서 시범운행
자율주행SUV 개발 위해 볼보와 3억달러 공동투자
트럭 개발 벤처도 인수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차량과 승객을 연결하는 택시 서비스 우버가 일반 승객을 대상으로 자율주행차를 운영할 계획이다.

블룸버그통신 등 미국 현지 언론은 우버가 이달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시에서 자율주행 택시를 시범 운영한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반 승객이 자율주행차를 호출해 이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버의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에 투입되는 차량은 볼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XC90’(사진)이다.

자율주행차를 이용하고 싶은 승객은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을 호출하면 된다. 시범 운행 기간엔 자율주행 택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우버의 자율주행 택시는 피츠버그 시내 정해진 구간에서만 운행한다. 운전자 없이 운행되는 것은 아니다. 우버 직원 2명이 운전석과 조수석에 앉아 차량 운행을 관찰한다. 펜실베이니아주는 운전석에 운전면허가 있는 운전자가 있어야 자율주행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우버는 이날 스웨덴 자동차 제조업체인 볼보와 자율주행 SUV 개발을 위해 3억달러(약 3350억원)를 공동 투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자율주행차를 직접 제조하기보다 자동차 제조업체와 제휴를 통해 자율운행차에 들어갈 소프트웨어 개발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우버는 또 자율주행 대형트럭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오토를 인수하기로 했다. 오토는 구글에서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처음 시작한 앤서니 레반도프스키와 구글 지도 개발자 출신 리오 론이 공동창업했고, 직원은 90명 정도다.

우버는 지난해 피츠버그에 자율주행연구소를 설립한 뒤 미국 카네기멜론대 로보틱스엔지니어링센터와 산학협력해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우버가 자율주행차 도입을 서두르는 것은 100만명이 넘는 운전자를 로봇으로 대체하기 위해서다. 트래비스 칼라닉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인터뷰에서 “세계의 우버 기사 150만명 가운데 일자리를 잃는 사람이 나오더라도 자율주행 차량은 비용 절감을 위해 필요하다”며 “우버의 미래는 자율주행 자동차에 있다”고 말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