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고, 올해 임직원 자녀 특별전형 20→13%로

입력 2016-08-19 18:11 수정 2016-08-20 03:32

지면 지면정보

2016-08-20A27면

2019학년도 입시선 폐지
하나금융그룹이 2010년 설립한 자립형사립고인 하나고등학교가 임직원 자녀 특별전형을 단계적으로 축소해 2019 입시연도엔 아예 없애기로 했다. 이에 앞서 올해와 내년 입시에선 전체 정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20%에서 각각 13%, 7%로 줄일 예정이다.

그동안 하나고는 입학정원 200명의 20%인 40명을 하나금융그룹 임직원 자녀에게 배정했다. 일반전형 비중은 60%이고, 나머지 20%는 사회적 배려 대상자 등 사회통합전형으로 뽑았다. 이에 대해 특혜 시비가 불거지면서 하나고는 정부 등으로부터 해당 전형 폐지 압력을 받아왔다.

금융위원회는 임직원 자녀 전형에 대가성 의혹이 있다며 2013년 은행업 감독 규정을 개정, 하나금융그룹이 매년 20억~30억원씩 내던 기금출연을 금지했다. 서울교육청과 서울시 역시 하나고의 임직원 자녀 특별전형 폐지를 지속적으로 요구하며 연 4억8000만원을 지원하던 장학금까지 축소해 하나고는 임직원 월급을 주지 못하는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