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내년 이후 아이폰과 연동하지 않고 쓸 수 있는 스마트워치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18일(현지시간) 애플이 아이폰 없이도 스마트워치에서 지도 정보나 스포츠경기 결과 알림, 이메일 등을 받을 수 있게 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일부 이동통신사들은 애플에 아이폰과 독립적으로 데이터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는 형태의 워치를 출시하라고 요구해왔다. 소식통은 애플이 올해 미국과 유럽의 통신사들과 워치에 셀룰러 네트워크 연결 기능을 추가하는 것에 대해 논의해왔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애플은 스마트워치의 셀룰러 버전이 배터리 사용시간 문제 때문에 올해는 출시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현재의 셀룰러 칩은 배터리 소모 속도가 너무 빨라서 제품 매력이 떨어진다는 설명이다.

애플은 다음 세대 스마트워치를 위한 저전력 셀룰러 데이터 칩을 연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