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JP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 " '안철수 손학규 정운찬,,,"

입력 2016-08-19 16:52 수정 2016-08-19 16:52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9일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를 서울 중구 청구동 자택으로 예방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국민의 정부 문화부 장관을 지낼 당시 총리였던 김 전 총리에게 90도로 허리를 굽혀 인사하며 두 손을 맞잡는 등 깍듯한 예우를 갖췄다.
박 비대위원장은 "잘 지내셨느냐"며 김 전 총리의 건강 상태를 물었고, 지난해 세상을 떠난 김 전 총리의 부인 고(故) 박영옥 여사를 언급하며 "저녁에 올 때면 사모님이 항상 저를 꽉 안아주셨다"며 남다른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종필 전 총리는 박 비대위원장에게 "나이가 들수록 얼굴이 아주 좋다"며 덕담을 했다.

김종필 전 총리와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30여분간 비공개 대화를 이어갔다. 비공개 대화를 마친 뒤 김 전 총리는 박 비대위원장을 배웅하며 "내일 냉면을 먹자"고 제안했다. 그는 박 비대위원장이 주말에 광주 일정이 있다고 하자 "그럼 서울에 돌아오면 안철수 전 대표도 데려와서 함께 냉면을 먹자"고 제안했다.

김종필 전 총리가 안철수 전 대표와 함께 만나자고 한 이유에 대해 박 비대위원장은 "김 전 총리께서 '현재 국민의당에서 가장 유력한 대선후보가 누구냐'고 물으셨다. 저는 '안철수, 손학규, 정운찬 이런 분들로 외연을 확대하고 문턱을 확 내리려고 한다. 새누리당이 친박-비박으로 나뉘고 더불어민주당도 전당대회 기간이어서 아직은 내년 대선을 속단하긴 어렵지만, 모든 건 국민이 결정할 것이기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