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임기 중 마지막으로 아시아 순방길에 오른다. 내년 1월 퇴임하는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아시아 중시'(Pivot to Asia) 전략을 마무리하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홍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이 9월 2∼9일 임기 중 11번째로 아시아를 찾는다고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먼저 다음 달 4∼5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중국 저장성 항저우를 방문한다. 오바마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9월 6∼8일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는 라오스로 이동한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현직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라오스를 찾는다"고 밝혔다.

아세안 정상회의 기간 오바마 대통령은 아세안과 회담을 한다. 아세안과 한국·미국·중국 등 총 18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도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