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미래형 최고급 세단 콘셉트카 '에스칼라' 공개

입력 2016-08-19 14:06 수정 2016-08-19 14:06

캐딜락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에서 캐딜락의 미래 제품에 적용될 첨단 기술을 집약한 콘셉트카 '에스칼라'를 공개했다.

요한 드 나이슨 캐딜락 사장은 "에스칼라는 캐딜락 디자인 언어의 새로운 철학을 담아 향후 출시될 신제품의 기술적인 방향을 명확히 제시한다"고 말했다.
캐딜락 에스칼라는 최근 국내 출시 후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CT6의 계보를 이어가게 될 대형 최고급형 세단의 콘셉트 차량이다.

나이슨 사장은 "에스칼라는 캐딜락이 최고의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명성을 되찾기 위한 신호탄"이라며 "초대형 럭셔리 세단의 시장 추이에 따라 미래 제품 포트폴리오에 포함할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에스칼라는 CT6보다 약 150mm 길어진 5340m의 압도적인 차체 길이를 갖췄다. 정밀 3D 패턴의 그릴 및 이중 레이어 스포크의 22인치 휠을 적용했다.

앤드류 스미스 캐딜락 글로벌 디자인 총괄은 "에스칼라는 캐딜락의 미국적인 감성을 놓치지 않았다"며 "첨단 기술과 장인 정신의 예술적인 결합으로 세심하고 독창적인 인테리어를 갖췄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