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올림픽 한일 금메달 격차 이럴수가 … 19일 현재 5개 차로 벌어져

입력 2016-08-19 14:40 수정 2016-10-26 07:42


리우올림픽이 종반으로 치달으면서 일본의 약진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오후(한국 시간) 일본 대표팀은 금 12개, 은 6개, 동 18개를 따내 6위를 지켰다. 한국은 금메달 7개, 은메달 3개, 동메달 8개로 11위에 그쳤다.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 대회에서 한국에 밀렸던 일본(6위)이 한국(11위)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둔 일본 정부가 엘리트 체육 지원과 투자를 강화해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007년 일본 정부는 한국 태릉선수촌을 표방한 ‘내셔널 트레이닝센터’를 준공했다. 지난해는 ‘스포츠청’을 창설, 엘리트 체육에 대한 지원을 강화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