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증시의 대장주인 삼성전자(2,581,00058,000 -2.20%)가 이틀 연속 사상 최고가를 다시 쓰고 있다. 그러나 과거 경험을 보면 삼성전자의 상승이 코스피지수의 상승을 담보하지 않았다. 이를 감안한 투자전략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19일 오전 11시2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2만4000원(1.46%) 오른 166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때 166만8000원까지 올라 사상 최고가를 높였다.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의 판매 호조와 반도체 및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부문의 성장성,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 등이 삼성전자의 주가를 밀어올리고 있다.

시가총액 규모 1위인 삼성전자가 유가증권시장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17%에 달한다. 코스피지수에 미치는 영향력도 단일 종목으로는 가장 크다. 그러나 삼성전자의 주가와 코스피지수는 같은 궤적을 그리지 않았다.

자료-한국거래소

코스피가 1000포인트 저항선에 15년(1990~2005년)이나 갇혀있는 동안 삼성전자 주가는 30배 폭등했다. 반면 코스피가 2000선을 점령했던 2007년에 삼성전자는 오히려 하락했다. 2012년 이후 현재까지 코스피는 박스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같은 기간 삼성전자 주가는 250% 급등해 최고가 행진을 하고 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사상 최고치 경신에 환호를 보낼 수만은 없다"며 "삼성전자 사상 최고치 경신이 유가증권시장의 상승동력을 약화시키고 있디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날 장중 상승종목비율(ADR)은 80%대에서 60%대까지 하락했다. 삼성전자로의 쏠림이 심화되면서 하락종목수가 많아졌다는 것이다.

이 연구원은 "과거 삼성전자 독주와 ADR 하락은 코스피지수의 정체 및 하락 변동성 확대로 이어져 왔다"며 "삼성전자 독주의 패러독스를 경계해야 할 시점"이라고 판단했다.

시장 접근에 있어서는 종목간 차별화 장세가 심화될 가능성을 고려하라는 주문이다.

김진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전날 코스피지수 2050선 안착에도, 삼성전자를 제외했을 경우 코스피 시가총액은 0.28% 감소했다"며 "시가총액 상위 10위권에 포함된 삼성전자 삼성생명(111,5001,000 +0.90%) 삼성물산(136,5002,500 -1.80%) 등 3종목의 상승분 제거시, 실제 코스피는 0.52% 하락했다는 점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삼성전자를 필두로 업황 개선 및 성장 동력 확보로 실적 가시성이 담보된 업종과 종목군에 대한 압축 전략을 지속하는 것이 유효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