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 우사인 볼트가 광속 질주로 올림픽 남자 200m 3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볼트는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200m 결승에서 19초78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위는 캐나다의 앙드레 드 그라세(20초02), 3위는 프랑스의 크리스토페 르마이뜨레(20초12)가 차지했다.
이로써 볼트는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100m와 200m를 3회 연속 제패한 주인공이 됐다. 그는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에 이어 리우올림픽에서 100m, 200m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200m에선 볼트 외에 2연패를 달성한 선수도 없다.

이번 올림픽에서 그가 목표로 내걸었던 세계신기록은 이루지 못했다. 200m 세계기록은 볼트 자신이 보유한 19초19다. 비로 젖은 트랙이 세계기록 경신을 방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볼트는 오는 20일 열리는 400m 계주에 자메이카팀의 일원으로 출전한다. 우승하면 육상 역사에 전무후무한 '트리플-트리플'(3연속-3관왕)을 이룩하게 된다.

볼트는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100m, 200m, 400m 계주를 석권하며 3관왕을 달성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