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인 볼트(30)가 올림픽 남자 200m 3연패를 달성했다.

볼트는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200m 결승에서 19초78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볼트는 올림픽 육상 역사에 전무후무한 '트리플-트리플'(3관왕-3관왕)이라는 기록을 썼다.

그는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에 이어 리우올림픽에서 100m, 200m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