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석수 비판' 청와대에 "본말 없는 엉터리 수작"

입력 2016-08-19 10:07 수정 2016-08-19 10:07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9일 청와대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 의혹을 '중대한 위법행위'라고 지적한 것에 "본말은 간데없고 엉터리 같은 수작을 청와대가 또 시작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을 우롱하는 '우병우 일병 구하기'를 계속하고 특별감찰관을 압박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며 이 같이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이 특별감찰관 감사받을 때 민정수석 완장을 차고 '황제 감찰'을 받았다. 이제 검찰에 민정수석 완장을 차고 출두하면 조사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겠는가"라며 "오늘이라도 빨리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도 불통을 고집할 게 아니라 특별감찰관의 수사 의뢰를 검토해 오늘 중 해임하는 게 우 수석도 살고 그의 가족도 살고, 검찰도 살고,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왜 새누리당, 권력층에 대해선 그렇게 부들부들한 수양나무가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우 수석에 대한 특별감찰관의 수사 의뢰에 대해 검찰은 '우사인 볼트'식의 신속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61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87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