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경제경영 국제학술대회' 22~24일 한신대에서 열려

입력 2016-08-19 09:02 수정 2016-08-23 12:50
한일경상학회·한국경제신문 공동주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김봉구 기자 ] 한일경상학회와 한국경제신문이 공동주관하는 ‘한일경제경영 국제학술대회’가 오는 22~24일 경기도 오산 한신대 60주년기념관에서 열린다.

‘저성장 시대의 한일 경제와 경영에 대한 과제와 전망’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한·일 양국을 비롯해 중국, 베트남, 미얀마 연구자들이 참가해 논문을 발표하고 토론을 펼친다.

총 43편의 논문이 선보이는 23일 학술대회 본 행사에선 한광희 한일경상학회장의 개회사와 일본측 카사이 노부유키 동아시아경제경영학회장의 인사말에 이어 강성영 한신대 총장 서리, 이종윤 한일경제협회 상근부회장의 축사 등이 있을 예정이다.
△일한경제 재정의 운용과 아베노믹스(국중호 요코하마시립대 교수) △일본 중소기업의 기술개발과 생산성 향상에 관한 연구(한광희 한신대 교수) △최근 일본 임금제도의 변화와 특징(김삼수 서울과학기술대 교수) △한국과 일본의 경제특구제도 운영에 관한 비교 연구(이점순 중앙대 교수) 등이 발표된다.

학회가 수여하는 ‘한일경제인대상’은 금속 절삭공구 전문업체인 한국닛켄㈜ 와카이 슈지 대표이사에게 주어진다. 한국닛켄은 1987년 설립된 한일 합작회사로 지난해 166억원의 매출과 31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강소기업으로 성장했다.

한광희 회장은 “한일 양국의 경제·경영 관련 여러 문제를 다루고 해결방안을 모색해보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학술대회를 후원하는 한신대 강성영 총장 서리도 “한일 양국 관계를 심도 깊게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