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YTN 방송화면 캡쳐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비판하는 의미가 담긴 나체상이 미국 주요 5개 도시 중심에 등장했다.
미국 조각가 그룹 '인디클라인'은 18일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클리블랜드, 시애틀 등 5개 도시의 도심에 트럼프 나체상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인디클라인은 안데르센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에서 모티프를 얻었다며 작품에 '임금님은 XX이 없어요'라는 제목을 붙였다.

트럼프 나체상은 점토와 실리콘으로 제작됐다. 트럼프의 실물보다 약간 큰 크기다. 웃음기 없는 얼굴에 입을 굳게 다문 트럼프가 두 손을 배 앞에 모으고 서 있는 입상으로, 남성의 신체적 상징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인디클라인 대변인은 "애초 트럼프 나체상이 30~45분가량 버틸 줄 알고 어느 도시에서 가장 먼저 파손될 지 내기를 했다" 며 "현재로선 '좌파'가 나서 지키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나체상이 가장 오래 버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소민 한경닷컴 인턴기자 (숙명여대 법학부 4년) _bargarag_@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