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대사관 태영호 공사, 탈출 당시 런던 주영 한국대사관 들어갔을 것" 영국 더 타임스 보도

입력 2016-08-19 06:48 수정 2016-08-19 06:48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18일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태영호 공사가 탈출 당시 런던에 있는 주영 한국대사관에 들어간 것으로 여겨진다고 보도했다.

더 타임스는 "관리들이 여전히 함구하고 있지만, 이달 초 태 공사가 부인과 자녀들을 데리고 런던에 있는 주영 한국대사관으로 들어가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보도했다. 이어 영국 관리들이 그 이후 태 공사 일행이 서울로 가는 것을 순조롭게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주영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태 공사가 주영 한국대사관 안으로 들어왔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앞서 영국 일간 가디언은 태 공사 가족이 한국까지 어떻게 갔는지는 알 수 없지만 탈출 초기에 영국 해외정보국(MI6)이 안가를 지원하는 등 도왔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